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 많던 한국인 여행객 어딜 갔나… 8월 성수기 불구 일본 나리타 공항 한국인 입국 급감

공유
0


그 많던 한국인 여행객 어딜 갔나… 8월 성수기 불구 일본 나리타 공항 한국인 입국 급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5%나 감소

center
지난 13일 일본 오이타현 온천마을 벳푸(別府)의 '바다 지옥 순례(地獄巡禮)' 관광지. 평소 같으면 한국인으로 넘쳐났을 이곳에서 한국인 관광객은 드물었다./연합뉴스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시작된 지난 7월 한 달간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이 작년 동기보다 7.6% 줄었다는 일본 정부 통계가 나온 가운데 8월에는 이보다 감소 폭이 훨씬 클 것임을 예고하는 통계가 공개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도쿄출입국재류관리국 나리타지국은 23일 여름 성수기에 해당하는 지난 9~18일 도쿄 관문인 나리타(成田)공항을 거쳐 입국한 한국인 단기체류자가 1만23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5% 감소했다고 밝혔다.

단기 체류자의 대부분은 업무가 아닌 관광 목적으로 여행하는 사람이다.

나리타지국은 이 같은 급감 추세에 대해 "현재의 한일관계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한국에서는 지난 7월 1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발표된 후 '일본 불매' 운동의 일환으로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지난 21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 7월에 일본에 온 한국인 여행자 수는 56만1천700명으로 작년 동월과 비교해 7.6% 줄었다.

이는 올해 들어 월간 단위로 가장 적은 수치이지만 감소 폭이 의외로 적어 일각에선 통계를 믿을 수 없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그러나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불매 운동이 시작된 7월에는 수수료 부담 등으로 예약 상품을 취소하기 어려운 현실이 통계에 반영된 것이라며 8월 감소폭은 두 자릿수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