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딸 논문 완성 과정에 관여한 바 전혀 없다"

공유
0


조국, "딸 논문 완성 과정에 관여한 바 전혀 없다"

center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0일 자신의 딸이 고교 재학 중이던 2008년 2주간 인턴 후 대한병리학회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듬해 이 논문의 제1 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준비단을 통해 "후보자의 딸은 ○○외고에 다니던 중 소위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여러 개 프로그램 중 후보자의 딸은 모 대학 의대 교수였던 학부형이 주관한 프로그램에 다른 1명의 학생과 함께 지원했다(다른 1명은 논문작성과정에서 포기)"고 밝혔다.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은 멀리까지 매일 오가며 프로젝트의 실험에 적극 참여,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 데 기여하는 등 노력한 끝에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하였고,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했다.

준비단은 "이러한 일련의 인턴십 프로그램 참여 및 완성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는 전혀 없다"며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는 지도교수로 명기되어 있고(일반적으로 책임저자가 논문의 저자로 인정됨),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이므로 이를 들어 업무방해죄가 성립할 수 있다는 지적 또한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이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여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하여 억측과 오해가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