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부터 없애자”

공유
0


“국내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부터 없애자”

서경덕 교수, 29일 경술국치일까지 캠페인

center
한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되는 욱일기 열쇠고리(서경덕 교수 제공)
역사 알리기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전범기) 문양부터 먼저 없애자는 캠페인을 오는 29일 경술국치일까지 펼친다고 19일 밝혔다.

서 교수는 "기업 로고에서 횟집 인테리어, 온라인 마켓 상품까지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하는 곳이 여전히 많다"며 "네티즌들이 욱일기 문양을 없애는 데 적극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 교수는 일본 외무성에 "제국주의 일본군이 사용하던 전범기 '욱일기'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바로 알리라"는 내용의 항의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서 교수는 제보자가 욱일기 디자인을 발견해 SNS를 통해 알려오면 사용자 측과 연락해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그동안 FIFA 공식 인스타그램의 욱일기 응원 사진 교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홍보 영상에 사용된 욱일기 티셔츠 교체 등 주로 해외에서 사용된 욱일기 문양을 없애는 활동을 펼쳤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