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중국 정부 “신장은 고유영토…위구르선 종교의 중국화 진행 중”백서 발표

기사입력 : 2019-07-21 19: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은 신장 위구르지역의 무슬림 신도들.


중국정부는 21일 신장의 역사에 관한 ‘백서’를 발표하고 신장 자치구는 중국 고유의 영토이며, 소수민족 위구르족은 ‘중화민족’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사회질서를 지키기 위해 ‘종교의 중국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슬람교를 믿는 위구르족에 대한 박해를 비판하고 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의 태도를 반박했다.

이번 ‘백에서는 BC 이전 전한 시대부터 신장은 “중국의 영역에 포함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슬람교가 전해진 것은 9세기 이후로 위구르족은 문화면에서도 옛날부터 ’중화문명‘ 일부였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 왕조의 통치가 비교적 강한 시기에 신장이 발전했다고도 지적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