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사건 24] 日 법원,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용의자에 체포영장 발부

기사입력 : 2019-07-21 14: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8일 일본 교토의 '교토 애니메이션' 제1 스튜디오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34명이 사망했다. 사진=뉴시스
지난 18일 34명의 사망자를 낸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 용의자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NHK 방송은 20일(현지 시간) 법원이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의 용의자 아오바 신지(靑葉眞司·41)에 대해 방화 및 살인 혐의로 경찰에 체포영장을 발부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병원에 입원 중인 용의자의 상태가 회복되는 것을 기다려 체포할 방침이다.
용의자는 범행 직후 현장 인근에서 전신에 화상을 입고 붙잡힌 뒤 오사카대학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도쿄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화재로 부상을 당한 한 남성이 19일 숨지면서 사망자 수는 33명에서 34명으로 늘었다.

또 이번 사건의 부상자는 용의자를 포함해 35명이다. 이번 부상자 중에는 한국인 여성도 1명 포함돼 있다.

한편 경찰은 용의자 아오바는 지난 2012년 과거 상점에서 강도 범행을 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아 3년6개월 복역한 적이 있으며 정신 병력도 있다고 밝혔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