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스포츠의 메카’ 장성, 전국 규모 조정대회 12년 연속 유치

20~22일 제35회 대통령기 시도대항 조정대회… 장성호 조정경기장서
유두석 군수 “관객들에게 쾌적하고 편안한 관람 할 수 있는 환경 제공”

기사입력 : 2019-07-16 14: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 35회 대통령기 시도대항 조정대회가 오는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장성호 조정경기장에서 열린다. /전남 장성군=제공
전남 장성군은 제 35회 대통령기 시도대항 조정대회가 오는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장성호 조정경기장에서 열린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장성군은 2008년 전국 체육대회를 시작으로 무려 12년 연속 전국 규모의 조정대회를 유치하며, 수상 스포츠의 메카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바람 적고 물 맑은 장성호, 수상 스포츠 ‘최적지’

장성읍·북일면·북이면·북하면에 걸쳐있는 장성호는 1976년 영산강 유역 농업종합개발 1단계 사업을 통해 준공됐다.

유효 저수량 1억 톤, 유역 면적 1만2천여 헥타르에 이를 정도로 웅장해 ‘내륙의 바다’라 불린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장성호가 수려한 산자락에 둘러싸여 있다는 사실이다. 북쪽에 백암산이 중심을 잡고 좌측 일봉산과 우측 용두산이 호수 양쪽을 감싸고 있어, 바람이 적고 물살이 잔잔하다. 수상 스포츠를 즐기기에 매우 적합한 환경인 셈이다.
장성호의 맑은 물도 수상 스포츠 메카로 자리 잡은 요인 중 하나다. 장성군청 직장조정팀 고광선 감독은 “수질이 좋지 못한 곳에서 훈련이나 시합을 하다 보면 노(오어, oar)에 수초 등의 이물질이 끼어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장성호의 깨끗한 수질은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장성군 14명 출전, 목표는 ‘금메달’

대한조정협회가 주최하고 장성군체육회가 주관하는 제35회 대통령기 시도대항 조정대회에는 전국 40여 개 팀 400여 명의 남녀 선수가 참가한다.

일반부와 대학 일반부, 고등부, 중등부 등 8개 부문에 싱글스컬, 더블스컬, 타수 없는 페어, 타수 없는 포어, 에이트 등 35개 세부 종목으로 나뉘어 치러진다.

장성군에서는 군청 소속 일반부 주찬영, 최수진 선수를 비롯해 12명의 관내 중·고등학교 선수들이 싱글스컬과 더블스컬 부문에 출전한다. 장성군 팀 주장을 맡고 있는 주찬영 선수는 “우리 군이 출전하는 싱글스컬, 더블스컬 부문에서의 금메달 획득을 목표로, 최선을 다 해 훈련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성군, 풍부한 대회 경험으로 ‘완벽 준비’

한편, 장성군은 현재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한 준비로 분주하다. 안내표지판과 종합안내실, 기록실을 마련하고 간이 화장실, 관람석 등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또 선수들을 배려해 무더운 낮 시간대를 피한 오전 8시~11시 사이에 주로 경기가 진행되도록 일정을 짰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12년 연속 전국규모 조정대회를 유치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회 준비를 해왔다”면서 “선수들에게는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는, 관객들에게는 쾌적하고 편안한 관람을 하실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