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시, 자금조달 창구 기능 ‘약화’… 유상증자 58% 감소

공유
0


증시, 자금조달 창구 기능 ‘약화’… 유상증자 58% 감소

center
상장기업의 유상증자가 절반 미만으로 감소, 증권시장이 기업 자금조달 창구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상반기 중 상장기업이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이 4조3140억 원으로 작년 상반기의 10조2875억 원보다 58.1%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유상증자를 한 기업 수도 139개로 29.4% 줄었고 증자 주식 수는 14억700만 주로 19%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유상증자가 부진한 것은 작년 상반기에는 증시가 호황이었던 데 반해, 올해 상반기는 시장 상황이 좋지 못했기 때문으로 지적됐다.

배정 방식별로 보면 제3자 배정이 2조8613억 원(66.3%), 주주배정(1조2073억 원), 일반공모(2454억 원) 등이었다.

증자 금액이 큰 기업은 신한금융지주 7500억 원, 한진중공업 6874억 원, 두산중공업 4718억 원, 두산건설 3154억 원, 웅진씽크빅 3100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상반기 무상증자는 32개사, 2억1499만 주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42.9%, 50.9% 줄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