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금융지주 해외에서 번 돈 4900억

기사입력 : 2019-07-14 06: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4대 금융지주회사의 전체 해외법인 순이익 가운데 신한금융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신한, KB, 하나, 우리 등 4대 금융그룹 소속 해외법인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4909억8900만 원으로 2016년의 2988억9800만 원보다 64.3%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금융이 105.4% 증가한 2361억3000만 원으로 전체의 48.1%를 차지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이 95.3% 증가한 949억8700만 원, 일본 SBJ은행이 34.2% 늘어난 649억2900만원이었다.
하나금융은 32.7% 늘어난 1233억5200만원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있는 하나은행유한공사가 89.7% 늘어난 543억7100만 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우리금융은 29.3% 늘어난 1082억5300만 원의 순익을 냈다.

인도네시아 우리소다라은행이 64.3%, 미국 우리아메리카은행이 34.4% 증가했다.

KB금융의 경우 순익 규모는 232억5400만 원으로 가장 적었으나 증가율은 220.5%나 됐다.

그러나 국내 영업실적에 비해서는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금융 해외법인의 순이익은 국내 법인의 5.4%, 신한금융은 5.3%, 하나금융 3.6%, KB금융은 0.6%에 불과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