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몹쓸짓 뻔뻔했던 선처호소는 먹히지 않고... 10대 청소년 성폭행 엄태용 대중들 분노

기사입력 : 2019-06-19 13: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온라인에서 알게된 10대 청소년에게 수면제를 먹인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한화이글스 선수 엄태용(25) 씨가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더 높은 형량을 선고 받았다.

대전고법은 지난 14일 강간치상 혐의로 기소된 엄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 징역 3년 6개월을 파기하고 징역 4년 6월을 선고했다.

또 40시간 성폭력 치료 강의 이수와 5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엄 씨는 지난해 7월 중순 충남 서산 자신의 집에서 청소년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죄 사실을 부인하고 아직까지 반성의 빛이 전혀 없어 엄벌에 처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누리꾼들은 "반성의 빛이 전혀없어 실망" "야구인생도 끝났네"등

분노를 표시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