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뉴욕증시 다우지수에 큰 위협, IMF 보고서 … 암호화폐 퇴출 촉구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시세 흔들

기사입력 : 2018-10-12 17:12 (최종수정 2018-10-12 18: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가상화폐가 미국 뉴욕증시등 국제 금융체계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IMF는 한국시간 1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가상화폐 자산의 빠른 성장이 계속되면 국제 금융체계에 큰 취약성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가상화폐가 기존의 금융시장 질서를 흔들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보고서가 나오면서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등 암호화폐시세가 요동치고 있다.

IMF 보고서에 따르면 가상화폐가 성장하면서 뉴욕증시 등 금융시장의 돈이 빠져나가고 있으며 자금세탁으로 금융시장의 질서를 흐트리고 있다는 것이다.

IMF의 이같은 보고서는 암호화폐를 금원천적으로 봉쇄하고 있는 중국 등의 입장과 똑같은 것이다.

IMF는 또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 확대되면 아시아 국가들의 평균 경제성장률이 향후 2년간 최대 0.9% 가량 둔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공개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미국과 중국이 서로에게 부과했거나 논의 중인 보복관세가 모두 적용될 경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첫 2년간 최대 1.6%의 손실을 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GDP 손실 규모 역시 거의 1.0%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뉴욕증시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IMF 보고서는 특히 중국에 상품을 많이 판매하는 아시아권의 다른 국가들도 경제성장률이 상당히 둔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IMF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 등 모든 여건을 고려할 때 아시아 전체 경제성장률이 2년간 최대 0.9%가량 낮아질 수 있다고 보았다.

IMF는 또 올해 아시아 경제성장률 전망은 5.6%로 유지했으나 내년도 성장률 전망은 5.4%로 지난 4월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한국에 대해서는 GDP 손실이 1%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이어 미국과 여타 선진국이 예상보다 빠르게 통화 긴축에 나설 경우 신흥국 시장의 혼란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는 경고도 함께 내놓았다.

IMF는 보고서에서 "리스크 수용범위의 갑작스러운 퇴보, 무역긴장 고조, 정치·정책적 불확실성 역시 긴축적 재정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일부 신흥국에서 이미 나타나고 있는 혼란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를 늦추라는 완곡한 의사표시로 보인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