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소 다로 재무장관 '가상화폐 규제' 한‧중에 쓴소리

기사입력 : 2018-01-12 14: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소 다로 부총리겸 재무·금융상은 12일 일본은 가상화폐에 대해 규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한국과 중국이 가상화폐를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웃나라 일본은 가상화폐를 규제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금융상은 12일(현지 시간) 국무회의를 마친 후 가진 기자회견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와 관련해) 무엇이든지 규제를 해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은 하루 전 가상화폐거래소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가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말해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하루동안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중국은 지난해 대형 가상화폐거래소를 폐쇄한 바 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아소 다로 부총리는 "이용자 보호와 기술혁신의 균형을 주의 깊게 관찰하면서 관련정책을 해나가야 한다"고 밝히고 당분간은 규제보다 상황파악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