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국정원 先 국정조사 後 NLL 대화록 공개" 제의

기사입력 : 2013-06-21 10:44 (최종수정 2015-02-27 10: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정치팀]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21일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가 성사될 경우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우리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국회의 3분의 2 동의를 얻어서 정상회담 대화록 원본도 공개하고 정체불명의 사본도 공개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에 앞서 반드시 국정원의 대선개입에 대한 국정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열람 가능성을 제시하긴 했지만 김 대표는 새누리당의 남북회담 발언록 열람 및 공개 행위 자체는 강하게 비난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을 겨냥, "당면한 국기문란 헌정파괴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회피하기 위해 해묵은 NLL 관련발언 논쟁을 재점화하려는 시도는 국익을 무시한 무책임한 시도"라고 비난하며 "국회 정보위에 의한 탈법적 발언록 일부 공개행위에 대해서는 우리 당에서 마땅한 법적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과 관련해선 "국가권력기관의 대선개입과 진실은폐에 대한 분노가 이미 여의도를 넘어섰다. 수십만의 네티즌들이 국정조사 온라인 청원서에 서명했고 대학가와 시민사회단체, 지식인들의 시국선언이 이어지고 있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국민의 분노가 어디를 향해가고 있는지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은 지금 새누리당과 청와대에 국가권력기관 헌정유린사태를 진정 엄단할 의지가 있는지를 묻고 있다. 국회가 자기역할을 다하지 못하면 국민이 직접 나서는 불행한 일이 벌어진다"며 "이제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적 요구에 응답함으로써 국가의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국정조사 의지를 재확인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