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국정원,박원순 제압·반값등록금 차단' 문건 곧 수사

기사입력 : 2013-05-19 16:35 (최종수정 2015-02-27 10: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온라인뉴스팀]국가정보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한 의혹이 있다며 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최근 공개한 '반값등록금 운동 차단'·'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의혹 문건과 관련, 검찰이 조만간 수사에 착수될 것으로 보인다.

진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左派(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 공세 차단'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하고 이 문건이 국정원 직원에 의해 작성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진 의원실 관계자는 "이번에 폭로된 문건은 국정원이 작성했고 이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시해 실행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당 차원에서 원 전 원장과 문건 작성 관련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할 방침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일정이나 방침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이번주 내로 고소·고발이 이뤄질 것"이라며 "고소·고발과 함께 언론에 공개한 문건들을 검찰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진 의원은 15일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 방향'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다.

진 의원은 "이 문건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제압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으며 국정원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같은날 '국정원 헌정파괴·국기문란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의 새 위원장에 신경민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민주당은 특위 차원에서 고발하는 방안,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고발하는 방안, 박원순 시장 관련 문건의 경우 박 시장 측이 고소하는 방안 등 다양한 형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고발이 접수되면 '국정원의 정치·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이나 공안부에서 수사를 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실제로 고소·고발이 이뤄지면 그 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에서 국정원 직원들이 이들 문건을 작성했고 원 전 원장 등이 이를 지시하고 보고받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국정원이 여론 조작 등을 통해 국내 정치에 개입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는 셈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